뉴스

공유하기 페이스북 불로그
2020 시즌 KPGA 코리안투어에서 가장 어려웠던 홀은? ‘엘리시안 강촌CC의 11번홀’
등록일 2020-11-19 11:58:00


제목없음

2020 시즌 KPGA 코리안투어에서 가장 까다롭게 플레이 된 홀은 어디일까?

 

2020년 KPGA 코리안투어가 열린 각 대회 코스의 홀별 난이도를 분석한 결과 ‘제39회 GS칼텍스 매경오픈’이 진행됐던 강원 춘천 소재 엘리시안 강촌CC 11번홀(파4. 522야드)이 가장 어렵게 플레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.



'제39회 GS칼텍스 매경오픈' 우승자 이태희의 11번홀 플레이 모습

 

이 홀의 평균타수는 4.58타로 기준타수보다 0.58타 높았다. 그린적중률은 30.61%에 그쳤고 사흘 간의 대회 기간 동안 해당 홀에서 양산된 버디는 9개에 불과했으며 117개의 보기, 15개의 더블보기가 쏟아졌다. 트리플보기 이상도 11개나 나왔다.

 

‘제39회 GS칼텍스 매경오픈’ 우승자인 이태희(36.OK저축은행)는 최종라운드 이 홀에서 보기를 범했으나 1라운드부터 2라운드까지 파를 지켜낸 것이 우승의 원동력이 됐다.

 

두 번째로 어려웠던 홀 역시 ‘제39회 GS칼텍스 매경오픈’이 펼쳐졌던 엘리시안 강촌CC 17번홀(파4. 512야드)로 평균 4.57타가 기록됐다. 이어 ‘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’이 열렸던 경기 여주에 위치한 페럼클럽 동서코스의 17번홀(파4. 436야드)이 평균 4.48타로 선수들을 괴롭게 한 홀이었다.



 

반면 가장 쉽게 경기 된 홀은 시즌 개막전 ‘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’이 개최된 경남 창원 아라미르GR의 미르코스 18번홀(파5. 558야드)이었다. 평균 4.47타가 작성된 이 홀에서는 나흘 동안 16개의 이글이 탄생했는데 이는 올 시즌 한 홀에서 기록된 최다 이글이며 선수들이 4일간 만들어낸 버디는 총 239개였다.

 

이어 ‘헤지스골프 KPGA오픈 with 일동레이크골프클럽’이 열린 일동레이크GC 힐, 마운틴 코스의 6번홀(파5. 523야드)이 평균 4.51타를 적어내며 두 번째로 쉽게 플레이 된 홀이었다.

 

‘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’이 진행된 아라미르GR 미르코스 5번홀(파5. 539야드)이 평균 4.58타로 그 뒤를 이었다.



jtbc GOLF 제네시스 대신증권 LB세미콘 케이토토 까스텔바작 BTR 니콘 아워홈 가민 씨앤피에스 범양글러브 H+양지병원 콤부차 퍼스킨돌 colinggolf 숨프리 라디안 발데블랑코 세라노틱스 TPI trackman 차르와인 웰리힐리파크 켄싱턴리조트 제일경희한의원 메트로치과

(사)한국프로골프협회 |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운중로 121 KPGA빌딩 9F | 대표자 구자철 전화 02-414-8855 | 팩스 02-415-7676 | 이메일 kpga@kpga.co.kr |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신행 사업자등록번호 220-82-02684 | 제 2013-경기성남-0872호

COPYRIGHT 2017 KPGA.CO.KR ALL RIGHTS RESERVED.

행정센터 KPGA
TOUR KPGA